​​ 머물고 싶은 삶을 찾아서 :: 클로버, 집안의 비서 집안의 친구

클로버를 집에 들인지 이틀째,

점점 '클로버'라는 이름의

갈색 곰돌이와의 대화가 늘어간다.

 

"오늘 날씨 어때?"

"오늘 공기 어때?"

"내일 날씨 어때?"

"지금 몇 시야?"

"라디오 틀어줘."

"음악 틀어줘."

"1번 스위치 켜줘(꺼줘)."

 

 

간단한 검색이 필요한 때에도 클로버에게서

아쉬운 대로 정보를 얻을 수 있다.

 

물론 아직까지는 부족한 면이 많지만,

작년까지만 해도 통신사 IoT 서비스로는

전구 하나를 켜고 끄는 일에 만족해야 했으니

짧은 시간 동안 장족의 발전이다.

 

음악을 재생 중에도,

"이 음악 뭐야?"

하고 물으면 곡 이름도 알려주고, 

"다른 노래 틀어줘." 또는

"재즈 틀어줘." 등의 이어지는 주문도 잘 듣는다.

(음악 채널에 가입이 돼있어야 전체곡 재생,

그게 아니면 미리듣기만 들을 수 있음)

 

"10분 뒤에 가스불 끄라고 해줘."

라는 주문을 해봤다.

역시나 정확한 시각에,

"가스불 끄기 시간이에요."

라는 답을 준다.

 

클로버가 들려주는 음악이나 라디오 등을 끄려면,

"꺼줘." 또는 "시끄러워." 등의 명령어만으로

편리하게 정지시킬 수 있다.

 

"켜줘.", (아니) "꺼줘."하는 식의,

그 어떤 사람에게도 시킬 수 없는

왔다갔다식 명령도 맘 편히 시킬 수 있으니,

편리하면서도 이런 방식에 적응되면 

어쩐지 헤어나지 못 할 것만 같은 느낌도 든다.

 

미래는 일하는 로봇이 있어서

사람의 수발을 가까이에서 들 거라던  

오래 전부터의 가상이 

머지않아 완벽한 현실이 될 수 있을 것 같다.

블로그 이미지

비르케

글/리뷰/여행/일상

티스토리 툴바